만성부비동염(축농증)

흔히 축농증이라고 하는 부비동염은 얼굴뼈 속의 부비동이라고 하는 공간에 염증이 생겨 점막이 붓거나 농이 차는 질환을 의미하며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만성 부비동염이라고 한다. 만성 부비동염은 부비동의 입구를 막는 해부학적 이상, 알레르기비염과 같은 염증성 질환 등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다. 흔히 물혹이라고 불리는 비용(비강 폴립, nasal polyp)을 동반하는 경우 부비동 점막 전반에 걸쳐 염증과 부종이 심한 경우가 많다.

또 아스피린 같은 소염진통제에 대한 과민반응이나 기관지 천식을 동반하는 수도 있다. 또한, 최근에는 상악의 치아 임플란트에 의한 만성부비동염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전형적인 자각증상으로는 코막힘, 끈적한 콧물, 후비루, 후각장애, 만성기침, 두통 등이다. 그러나 이중 한 두 가지 증상 만을 유발할 뿐이어서 본인 자신도 만성 부비동염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진단은 환자의 병력과 비강내시경 검사를 포함한 신체검사 소견, 그리고 방사선검사 소견 등을 종합해서 이루어진다. 치료로는 약물 요법과 식염수 등을 이용한 코세척 등 보존적 요법이 우선이나, 이러한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만성 부비동염에 대한 수술은 기본적으로 피부 절개 없이 내시경을 이용하여 시행한다. 코 안의 구조를 교정하고 부비동 입구부위의 병변을 제거하여 부비동이 잘 환기 되도록 해 줌으로써 병든 점막이 정상으로 회복되도록 돕는 기능적인 치료법이다. 이러한 ‘부비동 내시경수술’은 내시경 기술 및 전산화단층촬영(CT)과 같은 영상 기술의 발전과 수술법의 표준화에 힘입어 대학병원 및 이비인후과 의원에서 보편적으로 시행되며 환자 상태에 따라 국소 혹은 전신마취 하에 진행된다. 수술 후에는 출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지혈을 위해 패킹을 삽입한다. 비흡수성 패킹은 수술 후 하루나 이틀 정도 후에 제거하게 되며, 이때 통증이나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최근 패킹 물질들 또한 진보를 거듭하여 제거할 필요가 없는 흡수성, 생체 적합성 재료들이 다양하게 개발되어 이러한 불편을 많이 덜어주었다. 수술 후 약 한 달간 매일 코세척과 함께 주 당 1-2회 정도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드레싱)를 받게 되며 상처가 아문 이후에도 재발 방지를 위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근래에는 보다 안전한 수술을 위해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부비동 내시경수술에 도입되고 있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은 수술 전 촬영한 CT 정보를 이용하여 수술 중 의사로 하여금 현재 수술하고 있는 곳이 어디인지를 1mm 내의 오차 범위 내에서 정확하게 알려주므로 특히 재수술이나 종양 제거술 등 정밀한 수술이 필요할 때 큰 도움이 된다. 2014년 12월부터는 이러한 내비게이션 장비의 사용에 대해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어, 많은 환자들이 보다 적은 비용 부담으로 혜택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최근에는 풍선을 이용하여 간단하게 부비동의 입구만을 넓혀주는 풍선카테터 부비동 확장술 (balloon sinuplasty)이라는 새로운 치료법도 도입되었다. 이 방법은, 기존 수술을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지만, 일부의 환자에서 정상적인 비강 및 부비동 내의 구조물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좁아진 부비동 입구 부위 만을 선택적으로 넓힘으로써, 수술시간 및 수술 후 회복기간을 단축시키고 수술로 야기될 수 있는 통증이나 출혈도 감소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단, 기존 수술에 비해 고비용이 드는 문제가 있는데 2015년 12월부터는 국민건강보험 적용 등으로 비용 부담도 다소 줄어들었다.

이렇듯 만성 부비동염에 대한 수술적 치료는 더 정확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덜 침습적인 방향으로 진보하고 있다.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릴 수 있는 만성 부비동염을 수술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참고 불편하게 지내는 것 보다,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를 받고 상쾌한 삶을 되찾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다.

글 / 김종엽(건양대학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