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축제 속으로 풍덩!

0
196

논산 하면 가장 생각나는 것이 무엇일까? 아마 대부분 사람들이 ‘딸기’라고 답할 것 이다. 필자는 우리대학에 오기 전까진 논산딸기가 유명 한지 알지 못했다.
입학 후 선배들께 딸기 맛이 좋다는 말을 많이 듣고, 얼마 전에는 특이하게 학교 정문에서 딸기와 딸기 모찌를 파는 언니도 보고 논산 딸기가 대체 어떤 맛인지 너무나 궁금했다. 그리고 마침내 학보사 취재미션을 통해 딸기축제에 갈 기회가 생겼다.
축제장에서 딸기로 만든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행사 참여자들과 상인들을 꼼꼼히 인터뷰 한 논산의 딸기축제 현장! 지금 생생히 경험 해보라!

<<행사편>>

맨 처음, 축제장에 들어갔을 때 “딸기떡 길게 뽑기 행사가 있습니다~
모두들 참가하셔서 떡을 가져가세요~” 라는 소리가 들려서 그 곳으로 달려가 보았다.

딸기축제 행사도우미(봉사자) 임근순씨

Q. 어떤 봉사를 하시는지요?
A. 딸기떡 길게 뽑기 행사를 하는데 그것을 옆에서 보조하는 일을 합니다.

Q. 딸기떡을 길게 뽑는 행사에 대해 설명해 주세요.
A. 딸기를 넣은 떡을 만들어서 사람들을 끌어 모아서 끊어지지 않을 때 까지 떡을 길게 뽑는 행사를 하는 것 입니다.
사람들이 자기가 잡은 만큼을 가져갈 수가 있습니다.

Q. 일하신지는 얼마나 되셨나요?
A. 저는 논산시에 공무원으로 근무해서 딸기축제가 시작되었을때 부터 계속 일했습니다.

<<안전편>>

시끌벅적 축제장에도 안전을 교육해 주시는 고마운 분이 있다!

소방안전체험장 박병권씨

Q. 소방 안전 체험장에선 어떤 활동들을 하는지 설명과 소개 부탁드립니다.
A. 대부분 사람들이 소화기를 사용하는 법을 모르시잖아요. 그걸 이번 축제에서 가족들과 함께 소화기를 사용해보는 체험이 마련되어 있어요. 그리고 옆에는 사람의 모형이 준비되어 있는데 아이들도 함께 심폐소생술을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집니다. 눈높이 교육으로 함께 안전 훈련을 해보는 거죠. 어릴 때부터 안전 교육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Q. 소방 안전 체험장을 시행하신 동기가 어떻게 되시나요?
A. 저는 살면서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딸기 축제에서도 갑자기 화재가 발생하거나 호흡곤란으로 인해 쓰러지는 사람들이 있는 경우도 따져 봐야 하기 때문에 시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고자 직접 논산소방서에서 안전 체험장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Q. 딸기 축제를 몇 년부터 나오셔서 활동하시게 되었나요?
A. 지금 딸기 축제가 20회라고 들었습니다. 한 7년 정도 되었어요. 13회부터 했으니까 오래도 참여했네요.

Q. 마지막으로 딸기 축제 때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이 있으시면 말씀해 주세요.
A. 대부분 보면 체험하는 부스가 적어요. 주로 딸기를 판매하거나 딸기를 이용해서 만든 음식을 판매하기만 하는 부스만 있어가지고 사람들이 와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한 것 같아요. 소방 안전 훈련 말고도 사람들이 다양하게 체험하고 경험 해볼 수 있는 부스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음식편>>

아니, 딸기로 이렇게나 많은걸 만들 수 있었다니!
딸기를 활용한 음식들의 향연!!

딸기잼 상인이자 봉사자(생활개선 단체)
생활개선 단체 연합회 부회장 이원희씨

Q. 축제장에 참가하셔서 판매를 하신지는 얼마나 돼셨나요?
A. 네, 저는 이 일을 하게 된지 10년이 넘어갑니다.

Q. 일을 하시면서 가장 보람찬 것이 무엇인가요?
A. 저는 이 일을 하게 된 지 10년이 넘었는데요. 매년 딸기축제에서 잼을 파는데, 맛을 보고는 외국인들도 좋아하시고 아이들도 좋아해서 기분이 좋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딸기를 활용한 상품들 덕분에 딸기 축제가 홍보가 많이 돼어서 날로 번창을 하는 것 같아서 자부심도 느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람을 느끼는 점은 단체생활을 하면서 회원님들하고 단합을 할 수 있고 봉사활동을 한다는 것에도 자긍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Q. 혹시 딸기잼을 축제장에서 뿐만 아니라 다른곳에서 판매하기도 하십니까?
A. 논산 딸기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른 시군구에서 주문이 들어옵니다.
그쪽에서 딸기잼이 방부제도 안들어 가고 천연으로 제작이 되었으면서도 맛이 좋다고 칭찬을 해 주셔서 뿌듯했습니다.

안지연기자의 딸기 잼 생생리뷰 버스킹을 보다가 우연히 지나가던 길에 마주친 딸기 잼이다.  그저 지나가려 했지만 “한번 시식해보세요!”  란 한마디에 정말 호기심으로 먹어봤다.  편의점에서 파는 딸기잼과 비슷한 맛이라고 예상했지만 내예상은 단단히 깨졌다.  내가 지금까지 먹어본 딸기잼 중에 단연 최고의 맛 그 자체였다.  흔히 먹을 수 있는 빵 이었음에도 너무 맛있게 느껴졌다.  지금 딸기축제에 가서 가장 후회하는 추억이 있으냐? 라고 묻는다면 난 1초의망설임도 없이 딸기잼을 사지 못한 것 이라고 하고 싶다.  내년에 딸기축제에 갈 계획이라면 단연코 딸기 잼은 필수 쇼핑물품이다.  믿지 못하겠다면 한번 먹어보라.  그 맛에 저절로 딸기 잼을 살 당신의 모습이 보일 것이다.

궁극의 딸기 비빔밥 아주머니

Q. 딸기축제장에 참여하시게 된 건 얼마나 되신건가요?
A. 네, 딸기축제를 처음 개최했을 때부터 참여해서 현재 5년째 이 일을 하고 있답니다.

Q. 딸기 비빕밥은 어떻게 만들게 되셨나요?
A. 저희는 딸기를 활용해서 ‘무슨 음식을 만들면 좋을까..’ 하고 고민하던 중, 농민들과 연합을 해서 비빔밥을 만들어 팔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비빕밥에 들어가는 고추장을 딸기를 활용해서 만들고, 또 비빔밥에 다른 재료와 함께 딸기도 첨가해 보면 색다르고 좋지 않을까? 하고 생각을 해서 딸기를 넣은 비빔밥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Q. 농민들과 연합을 해서 비빔밥을 만드셨다고 하셨는데, 어떻게 연합을 하셨나요?
A. 사실 여기서 함께 일하시는 분들이(식당 아주머니들이) 논산시 여성농업인들 인데요, 원래부터 친한 사이였는데 논산시에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저희의 농작물을 이용하여 딸기 비빔밥을 만들어 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Q. 축제에 참여하시면서 보람차시는 점이나 소감이 있으십니까?
A. 일단 저희가 농사지은 것을 음식으로 만들어 판매하기 때문에 자긍심도 느끼고, 축제장에서 번 돈으로 연말에는 불우이웃 돕기도 하고 있어서 아주 보람찹니다.
무엇보다, 손님들이 생소한 음식인데도 호기심을 가지고 찾아오셔서 맛있게 드시고 가시면 기분이 좋답니다!

오지현기자의 딸기 비빔밥 다큐리뷰
일단 비빔밥 위에 딸기가 잘 올려져있다. 정말 신기한 조합이지만 비비면 제대로 된 비빔밥의 모양이 나온다. 처음 먹어보는 사람들은 과연 어울릴까 하는 걱정을 하지만 마음을 비우고 한번 먹어보면 의외로 매운맛보다 단 맛에 탄성부터 나온다. 초콜릿 같은 단 맛이 아니라 딸기에서 나오는 달콤한 과즙이 입안을 사로잡는다. 그렇게 맵지도 않고 달지도 않은 딱 알맞은 비빔밥이라고 할 수 있다. 비빔밥을 좋아하지만 매워서 먹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이 음식을 추천해주고 싶다. 가격은 5000원 정도. 양도 푸짐하고 인심도 푸짐해서 딸기 축제를 가면 꼭 먹어야 할 음식 중 하나인 것 같다.

딸기 닭강정 상인 변민순 (난타 동호회 회장)씨

Q. 장사를 하신지는 얼마나 돼셨나요?
A. 5년정도 됐습니다.

Q. 특이하게 난타홍보로소비자들을 끌어모으는데, 이렇게 홍보 할 생각을 어떻게 하시게 되셨나요?
A. 딸기 닭강정을 판매하는 상인들은 저희 난타 동호회의 회원들인데요,
저희가 열성적이고 친절하신 난타선생님 덕분에 난타치는 것에 흥미가 생겨서, 닭강정을 팔 때 이것을 활용하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난타동호회 회원들끼리 나와서 닭강정 홍보를 할 때 난타치는 것을 하게 되었습니다.

Q. 닭강정 판매를 하시면서 보람찼던 점이 있나요?
A. 원래는 난타동호회 기금마련을 위해서 시작했는데 하면서 회원 간의 친목도 도모되고 또 난타와 함께 즐겁게 판매를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염지혜기자의 닭강정 바삭리뷰
닭강정 맨 위에 딸기를 튀겨놓은 걸 몇알 주신다.
딸기가 엄청 쭈그러 들어서 색도 짙어지고 손톱만 하게 작아져 있는데, 맛을 보면 아주아주 달콤하고 기름에 튀겨서 인지 고소하기도 하다. 아주 색다르고 맛있었다.
닭강정은 비린내도 하나도 없고 고기의 식감이 기름지고도 탄력이 있어 고소하고, 부드러우며 서 먹기에 좋다. 튀김껍질은 질겅질겅한게 식감이 좋아 뭔가 목구멍으로 넘겨버리기가 아쉽다.
떡도 겉은 살짝 바삭하고 속운 부드러워서 딱 좋다.

<<시민편>>
시민분들도 우리기자들처럼 재밌게 딸기축제를 즐기고 있을지 궁금했다!

딸기축제 시민 인터뷰 이은아씨

Q. 딸기 축제 오셨는데 소감 한마디만 말씀해 주세요.
A. 작년에는 열리지 않았잖아요. 쉬는 동안 홍보가 많이 되었는지 올해는 재작년보다 삼도 많아진 것 같아서 좋아요. 외국인들도 많이 와서 딸기 축제가 많이 유명해졌구나 하고 실감하게 되는 것 같아요.

Q. 그렇다면 딸기축제는 어떻게 알고 오셨나요?
A. 논산에서 거주하고 있어요. 그래서 축제가 열릴 때마다 왠지 모르게 뿌듯하고 자랑스러워진다니까요.

Q. 그렇다면 논산에 대해 굉장히 자부심이 느껴지겠네요!
A. 정말 뿌듯해요. 외국인도 많이 모여서 논산 딸기가 이렇게 홍보가 많이 됐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논산의 가치가 더 올라가잖아요. 더 나아가서 우리나라를 이렇게 홍보하고 알릴 수가 있어서 딸기 축제가 더 활성화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정부에서도 지원이 많이 들어왔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Q. 마지막으로 딸기축제라면 이거는 꼭 먹어야 하는 베스트 음식이 있다면 뭐가 있을까요?
A. 일단 딸기가 들어간 음식을 먹어줘야 할 것 같아요. 그 중에서도 단연 맛있는 건 딸기 비빔밥이에요. 비빔밥에 딸기가 들어갔다고 이상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의외로 먹어보면 딸기 맛이 강하지가 않아서 맛있어요. 오히려 매운맛보다는 단 맛이 더 들어간 비빔밥이에요. 딸기퐁듀, 오모찌 같은 간식거리도 많지만 한번 배를 채우고 싶으시다면 딸기 비밤밥도 시식해보는 걸 추천해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