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간염



A형 간염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극동 지역 및 지중해 해안지방에서 비교적 많이 발생되는 A형 간염(급성 바이러스성 간염)은 공중위생 상태가 나쁜 경우, 사회적 경제적 여건이 낮은 층과, 10~30대까지 주로 젊은 층에서 발생한다.

이 바이러스는 피코르나 바이러스과에 속하는 직경 27~32 nm 크기의 RNA 바이러스로 과거에는 장바이러스 72형으로 분류되었으나 현재는 Hepatovirus 속으로 새로이 분류된 단일형 바이러스로 사람만이 유일한 숙주이다. 즉, A형 간염에 감염된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전파되며, 주로 분변이나 입이 간염 경로가 된다.

유행적으로 발병하기도 하여 유행성 간염이라고도 하며, A형 간염바이러스로 오염된 음식물 또는 물의 섭취로 인해 집단발생을 일으키기도 한다.

A형 간염은 보통 평균 한 달 정도의 잠복기를 가지며 무증상 또는 간염의 일반적인 임상증상을 동반한다. 고열, 권태감, 식욕부진, 오심, 복부불쾌감, 흑갈색뇨, 황달 등이 급격히 나타나며, 다른 형의 급성 바이러스 간염과 구별이 불가능하다.

급성 간염 발병 2주전과 발병 후, 1주 사이가 가장 전염력이 강하다. 따라서 이 기간에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가 요구된다. 대부분이 2달 후에는 완치되며, 만성 간염이나 간경화증으로 넘어가지는 않는다.

어린이의 경우 설사나 드물게 호흡기계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임상증상은 대개 2개월 이상 지속되지만 자연 치유되면서 항체가 형성되고, 이것은 개인의 면역력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일생동안 유지되어 질병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가장 효과적인 진단방법은 혈청에서 항 A형 간염바이러스 IgM 항체를 검사하는 것이다. 간기능 검사에서 아미노전이효소의 수치가 1000 IU/L 이상으로 증가되는 경우가 흔하며, 황달을 진단하는 혈청 빌리루빈 수치는 대개 5~10 mg/dL 이상 증가하며, 기타 염증인자 수치도 증가한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배설물을 잘 관리하여 이에 오염되지 않도록 반드시 손발을 청결하게 씻어야 한다. 또 A형 간염바이러스는 85℃에서 1분간 끓이거나 물을 염소처리하면 제거되므로 음식을 완전히 익혀서 먹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족 중 환자가 있을 때는 함께 식사하는 것을 피하고, 예방 접종을 해야 한다.

다른 바이러스성 간염과는 달리 A형 간염은 회복되면 후유증이 남지 않고 평생 면역을 얻게 된다. 특별한 치료법은 없으며, 백신은 2세 이상부터 접종할 수 있으며, 총 2회 접종해야 한다. 1회 접종만으로도 95%이상 높은 항체역가가 형성되고 6~12개월 후 추가접종하면 최소 20년 이상의 방어능력을 가지게 된다고 한다.

A형 간염은 야채나 굴 등을 생식할 경우 바이러스가 입을 통해 들어와 간염 되는 경우가 많으며 식사 전이나 화장실을 다녀온 뒤에는 손을 잘 씻고 굴과 같은 해산물의 생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물은 반드시 끓여서 먹거나 정수처리가 된 것을 마시는 것이 예방에 효과적이다.

글 / 이태희(건양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