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의 갑질은 없다? 변화하는?! 아프리카 TV

초·중·고등학생들부터 우리 학우들까지 사용하고 있는 유행어를 길을 가다가 들어보면 ‘앙! 기모띠!’ ‘지금 이거 실화냐?’ 여러 가지 등등 흔하게 말하고 사용하고 있는 것을 듣는다. 실생활에서도 많이 쓰고 있는 이런 유행어들이 어디서 나왔고 발생했는지 알아보니 개인방송 플랫폼 즉 아프리카TV에서 유명한 BJ(Broadcast Jacky) 즉 개인방송을 하는 사람들 중 유명한 사람들이 우연찮게 입에서 나온 말이 삽시간 퍼져 나온 말이다. 아프리카TV에서 유명한 BJ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연예인 부럽지 않은 팬클럽, 그리고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들도 많으며 유명한 만큼 극도로 심한 마녀사냥, 여론몰아가기 하지만 우리 학우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심심함을 풀어주고 있는 것이 현제의 아프리카TV이다. 그러나 아프리카TV는 개인이 준비한 방송의 콘텐츠로, 자신만의 색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플랫폼이지만 아프리카TV라는 회사가 개인 방송 자에게 주는 갑질 횡포 그리고 차별적인 대우 등등 여러 사건들이 시청자들의 눈을 찌푸리게 만든 사건들이 다양하게 발생했고 이러한 사건사고로 유명한 BJ들이 현재 아프리카TV라는 회사를 버리고 다른 플랫폼, 다른 회사로 나가고 있는 기미가 보이고 있다. 휘청거리는 아프리카TV, 이제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가.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는 2006년 인터넷 개인방송 서비스인 ‘아프리카’를 정식으로 출시했다. 회사의 힘을 점점 키우던 도중 프리미어리그 축구경기를 중계할 수 있는 중계권 그리고 우리나라의 프로야구를 중계할 수 있는 중계권을 따내기 시작했고 이때부터 유명세를 펼치고 있었다. 그리고 ‘나우콤’이라는 회사에서 아프리카를 웹하드 사업으로 독립을 시켰으며 이때부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아프리카TV’로 된 것이다. 아프리카TV의 주요 사업은 SNS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모바일 게임 등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 제공이다. 하루 평균 송출되는 방송개설 개수는 3500개 이상이며 우리가 알고 있는 유행어들은 여기에서 나왔다고 보면 된다. 여기서 방송 하는 사람들을 흔히 BJ라고 부르고 있으며 이 BJ들은 자신들이 방송을 준비하고 어떠한 콘텐츠로 시청자를 즐겁게 할지 아니면 어떻게 공유를 하면서 공감을 만들어 내거나 혹은 라디오 방송처럼 시청자가 있는 고민들을 댓글로 아니면 실시간 전화로 고민타파를 하거나 주로 많이 알고 있는 게임방송이 주 분야인 사람들이 있고 정말 다양한 콘텐츠가 있어 사람들이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선택하여 시청하고 그 속에서 공유, 공감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웃음을 자아낼 수 있다. 시청자는 자신이 좋아하는 BJ에게 ‘별풍선’이라는 아이템을 구매하여 선물을 할 수가 있다. 이 별풍선이라는 아이템은 1개당 100원이라는 가격이 있고 별풍선을 받은 BJ들은 실질적인 돈으로 환전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별풍선 선물을 한 시청자는 팬클럽이라는 문구가 붙게 되고 이 팬클럽의 숫자가 BJ의 인기를 알 수 있다.

 아프리카TV의 갑질과 횡포 

때는 작년 10월 아프리카TV의 갑질과 횡포가 수면위로 올라오는 사건이 발생했다. 네이버 실시간 검색에도 올랐던 ‘BJ대도서관 사건’이다. 사건의 발생은 대도서관 이란 BJ가 게임 홍보가 들어왔는데 이에 대한 광고 이야기를 아프리카TV에게 말하지 않고 홍보를 했다. 그리고 우리 플랫폼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과 같이 동시 송출했다. 라는 문제점을 삼고서 방송정지라는 처분을 내렸다. 부당하게 느낀 BJ는 ‘돈을 지불하겠다. 그러니 방송정지를 풀어 달라’라고 했으나 가볍게 무시하고 이에 갑질과 횡포를 느낀 BJ는 다른 플랫폼으로 떠나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다른 유명한 BJ들 20여명도 같이 떠나게 되어 버렸다. 이 사건 이후 아프리카TV는 자신들이 저질렀던 일에 대해서 반성하는 듯 보였으나 여전히 남아있는 갑질과 횡포가 있었다. 방송정지에 대한 처분인데 방송정지는 개인방송이 주업인 사람들에게는 굉장한 타격이 가해지는 처분이다. 방송정지의 사유는 도용, 저작권, 음란물의 등등 여러 가지 사유로부터 방송정지가 되는 이유이다.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그리고 아프리카TV의 대통령이라 불려질 만한 유명한 BJ철구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수많은 방송정지를 당했고, 그리고 영구정지라는 처벌까지 받은바가 있었다. 그러나 그는 수없는 영구정지, 방송정지의 처분을 당했으나 아프리카TV회사 내의 엄청난 이익을 주는 개인방송자이기 때문에 영구정지의 명목한 상황에서도 아프리카TV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정지를 풀어주고 다시 방송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최근에도 기초수급자 발언을 해 논란이 되었던 그는 오히려 내가 뭘 잘못했냐는 등의 적반하장으로 이야기 했으며, 네이버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르자 이에 심각함을 느낀 아프리카TV는 방송정지라는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방송정지는 최소 7일이라는 기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3일 만에 풀려 다시 방송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인기가 없는 BJ에게는 큰 문제도 없었고 아무 일 없이 지나가는 듯 한 일이어도 영구정지라는 어이없는 처분을 내리는 아프리카TV 이게 옳은 정책일까 싶다.

 아프리카TV의 변화 시도 

아프리카TV는 사건 사고로 인해서 새로운 공고를 내렸다. 이에 대한 내용은 새로 시작하는 신입 방송인에게 많은 지원을 해주겠다는 내용, 그리고 동시 송출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 말했다. 방송하는 사람들은 다른 플랫폼과 동시 송출가능하게 해 주겠다. 라는 내용이다. 지금 아프리카TV를 보면 아프리카TV내의 채팅창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의 채팅창과 같이 볼 수 있으며 서로 다른 곳 에서도 후원을 받을 수 있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이렇게 아프리카TV는 많이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잘 지켜지고 있는 새로운 운영방식과 정책으로 인해 인기가 많고 적음에 따라 방송을 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더욱 신선하고 불평불만이 줄어들어가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정책을 펼치고 운영해가는 아프리카TV에서 유명한 BJ들이 한둘씩 탈퇴하고 다른 플랫폼으로 옮겨가는 현상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최근 아프리카TV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자BJ 한번쯤은 들어봤거나 SNS상에서 자주 보였던 이름 ‘김이브’라는 사람도 아프리카TV를 탈퇴하고 다른 플랫폼으로 옮겨갔다. 구체적으로 왜 옮겼는지에 대한 내용은 자세하게 언급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TV가 가지고 있는 방송 환경이 자신과는 맞지 않았기 때문이란 말이 있었다. 아프리카TV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변화하고 있지만 BJ들이 당장이라도 다른 플랫폼으로 옮기고 싶다는 이야기도 많이 나올뿐더러 실제로 옮기고 있는 BJ들이 많은 것으로 보아 아프리카TV의 현재 운영방식보다 더 다양한 변화와 창의적인 운영방식을 고려하고 더욱 풍부한 지원을 해준다면 떠나는 방송인들도 줄어들지 않을까 한다. 현재 아프리카TV는 모든 방송인들에게 기존에는 아이템 구입을 해야만 화질을 올릴 수 있는 방식을 사람이 많고 적고를 떠나서 최고의 화질로 송출 할수 있는 체제를 꾸려가고 있다. 아직 그 많은 방송인들을 한번에 바꿔 주지는 않았지만 일부분 방송인들은 무료로 지원해주는 최고화질로 송출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로 인해서 방송을 송출하는 방송인은 더욱 질 좋은 방송을 할 수 있고, 보는 시청자들은 더욱 더 선명한 방송을 시청해 좋은 반응을 얻어가고 있다.

 기자시선 

필자는 아프리카TV를 초창기 시작할 때부터 보기 시작했고 지금도 심심하거나 자기 전에 무료할 때 수시로 들어가 재미있는 방송을 찾아보거나 한다. 많이 봤었던 시간만큼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오르는 사건 사고들은 실시간으로 본적이 많이 있다. 그 당시에는 방송인들도 그리고 그 모습을 시청하는 사람들도 굉장히 재미있게 봤는데 안 좋은 방향으로 흐르자 시청자들의 무서운 시청자들의 마녀사냥이 시작되는 모습에 눈살을 찌푸린 적이 없지 않아 있었다. 그리고 아프리카 갑질이 큰 화제의 논란이 되었을 때는 그렇게 실망을 많이 한 적도 없던거같았다. 수습을 사태하기에는 너무나 커져버린 화제이기에 아프리카TV는 공지를 내렸지만 사과의 말이 한 마디도 없었다. 개인적으로 자신들의 갑질로 인해 발생한 사건인데 사과의 말 한마디도 없는 것은 좀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그렇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서 아프리카TV는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지 않았나 싶다. 방송인들의 요구사항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시청자들의 불편함을 빠르게 없애주고 그 뿐만 아니라 공정하고 공평하게 바라보게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지금 많은 변화와 지원을 함으로써 ‘갑질 아프리카TV’라는 이미지에서 점점 더 벗어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더욱이 아프리카TV는 항상 많은 생각과 늘 고민에 빠지고 어떠한 콘텐츠로 맞이하는 방송을 하는자들에게 끊임없는 지원을 해주고 그 지원을 받음으로써 더욱 열심히 방송하고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면 시청자들도 더 좋은 모습으로 봐라보고 다시한번 대한민국의 최고의 플랫폼으로 성장하지 않을까 한다.

P 글 / 김은태 기자 l 편집 / 김예지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