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명곡정보관에서 우리대학 LINC+사업단이 <충남 사회적 경제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예비)사회적기업 관계자와 충남사회경제네트워크 관계자 및 논산시 사회적 경제과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충남 사회적 경제 활성화 세미나>는 지역 내 관계자들이 LINC+사업단과 사회적 기업 및 협동조합 관계자들을 연계하여 충남지역의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기본 방향을 설명하고자 열리게 됐다. 세미나는 ‘대학교의 지역사회협력 사례(발그래 협동조합)’, ‘충남 우수 사회적 기업 사례(즐거운 밥상) 발표’,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방향 설정을 위한 사회적 경제 현황’, ‘충청남도 정책, 지원사업 안내’의 순서로 진행됐다.
LINC+사업단 강현식 팀장은 “지역 내 대학의 역할은 다양하며, LINC+사업단을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 활성화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며 “대학교의 지역사회 협력의 우수 사례가 또 발굴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우리대학은 지난 6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에서 추진하는 ‘혁신형 협동조합 모델’ 발굴 사업에 선정되며 지역사회 연계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발달장애인과 부모들이 겪는 문제 해결을 위해 ‘발그레 협동조합’을 설립하여 다양한 지원을 했다.

/이수정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