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우리대학 논산창의융합캠퍼스에서 체육대회를 실시했다. 오전에 열린 개막식에선 학생대표의 선서와 함께 이원묵 총장의 축사로 시작을 알렸다. 이 총장은 체육대회를 위해 참석해준 학우들에게 응원의 말을 전하며 이번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 메인 프로그램인 판을 뒤집어라, 너랑 나랑 이어달리기, 사방팔방 서바이벌 피구, 다락’s 닭그라운드, 이색줄다리기, 계주 등 다양한 게임을 시작하며 학우들의 열띤 응원의 목소리와 함께 진행됐다. 또한 다른 프로그램으로 넘어가기 전 각 단과대학별 치어리더의 화려한 춤솜씨로 분위기가 더욱 달아올랐다.
또한 다락에서는 운동장 외 프로그램에서도 다락공을 찾아라 & 던져라, 우리학교 미니체육대회, 나 이런 사람이야 등 여러 색다른 프로그램과 푸드트럭을 마련하는 등 학우들에게 즐거운 문화와 먹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체육대회의 총괄을 담당했던 박상준(나노바이오의학과 13) 총학생회장은 “전에는 응원만 강조한 체육대회였다면 이번엔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푸드트럭 준비에 주력했으며 명단 제출 없이도 참여가 가능한 놀이부스를 마련하고 새로운 종목도 만들었다”고 말했다.
강혜연(아동보육학과 17) 학우는 “작년보다 재미있는 체육대회였다. 구성이 탄탄해서 즐기기 좋았고 푸드트럭이 있어서 행사 느낌도 났다”며 “닭그라운드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 온라인 게임을 패러디한 프로그램이라 더 흥미롭게 구경했다. 특히 게임 속 배경음과 속임수가 등장하는 등 게임의 실사화를 보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체육대회 치어리딩을 준비했던 윤수민(심리상담치료학과 17) 학우는 “힘들었지만 동료들과 함께해서 즐겁게 준비할 수 있었다”며 “학우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으면 좋겠다. 개막식과 함께 출석리그가 진행 됐는데 언제 끝나냐는 불평이 들렸다. 학생들이 스스로 통제에 잘 따라주고 빨리 줄을 서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다면 좋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보었다.

/오지현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