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우리대학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산학협력관서 ‘통일여건 조성 및 평화로 가는 길’세미나가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군사경찰대학과 DMZ유엔세계평화대학설립촉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DMZ 안 유엔세계평화대학을 설립해 미래의 한반도 전쟁 재발의 안전판 역할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
세미나 발표를 맡은 이세영(군사경찰대학) 교수는 “DMZ에 세계 각국의 UN회원국에서 1명씩 국비장학생으로 초청하고 국내 지자체별 추천으로 국내외 신입생 약 200명 규모의 국제평화전문가를 육성하는 유엔평화대학을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남북한의 평화는 상호 신뢰의 담보가 없기 때문에 여러 차례 좌절을 겪은 바 있다”며 “유엔평화대학을 분단의 역사성과 상징성이 있는 DMZ에 세움으로써 한반도 및 국제평화의 안전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중미의 코스타리카가 1980년대초 UN부설 유엔평화대학(UPEACE)을 설립함으로써 군대 없는 평화국가를 이루어가고 있다”고 설명하며 “한반도의 평화는 DMZ의 영구적 평화정착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그 시발점이 된다”고 전했다.
한편 군사경찰대학은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다빈치홀에서 민주평통논산시협의회와 충남통일교육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평화공감 통일 콘서트를 진행해 통일에 대한 학우들의 이해 및 역량을 키우는 등 여러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오지현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