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9일 대전 메디컬캠퍼스 리버럴아츠홀에서 임상실습을 앞둔 49명의 5학년 학생들이 모인 가운데 ‘화이트 가운 세레모니’가 개최됐다. 이는 학부모 및 가족, 교직원 등 총 2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으며 김희수 이사와 이원묵 총장, 건양대학교병원 최원준 원장, 건양대 의대 박창교 학장도 참석했다.
한편 화이트 가운 세레모니란 임상실습과정에 들어가는 의대생에게 지도교수 및 학부모가 직접 의사를 상징하는 흰 가운을 입혀주는 우리대학 의대만의 전통이다. 또한 학생들은 이를 통해 올바른 마음가짐으로 실습에 임하기를 다짐하고 자기성찰의 시간을 갖는다.
이원묵 총장은 “오늘 이 자리에 있는 학생 여러분은 여러 해 동안 의사가 되기 위해 엄격하고 힘든 과정을 거쳤다. 화이트 가운 수여식을 통해 앞으로 더욱 실력 있는 의사, 마음이 따듯한 의사, 환자를 잘 보살필 줄 아는 의사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축사를 남기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신예은 수습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