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가족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대체 몇 달 만인지, 아니 몇 년 만인가?
어디로 갈까 생각하던 중 먹는 여행, 전주로 떠나기로 했다. 여행을 간다는 소식에 너무 들떠 잠도 제대로 못자고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운 채로 출발!
하.지.만.
밖에는 비가 주륵주륵 내리고 있었다. ‘분명 이건 꿈일거야’ 라고 믿고 싶지만 현실은 비가 요란하게 내렸다.
필자가 여행을 떠날 때면 늘 비는 짝꿍처럼 쫓아다니는 것 같다. 비야, 제발 조금만 내리길.

 

차에 몸을 실고 전주로 향했다. 오는 내내 먹구름만 가득해 불안했는데 전주 역시 하늘에서 화가 났는지 비가 억수로 많이 내렸다.
비도 오는데 전주 한옥마을을 가려는 사람은 어찌나 많은지 차가 막혀 1시간동안 헤매다가 겨우 도착 했다. 차를 세워놓고 우산을 쓰며 제대로 된 전주 여행을 하기로 했다.
전주를 4번째 오는 거지만 매번 가는 곳은 한옥마을이다. 한옥마을을 갈 때마다 다 둘러보고 왔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닌가보다. 이번에는 비가 오는 날이라 그런지 색다르다. 사람들이 북적북적거리는 곳으로 들어가니 어느샌가 비는 그치고 더 이상 우산을 쓸 필요가 없어졌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여태동안 제대로 된 밥을 먹지 않았기에 너무 배가 고팠다.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마다 길거리 음식들이 눈과 코를 자극했다. 오른쪽에는 모정꽈배기와 치즈구이, 왼쪽에는 문꼬치, 어디를 쳐다봐도 온통 먹을 것 투성이었다. 전주까지 온 이상 어떻게 돈 아낄 생각하며 눈 앞의 유혹을 무시할 수 있으랴.

모정꽈배기
모정꽈배기
치즈고구마스틱
치즈고구마스틱
오짱
오짱
길거리야
길거리야

필자는 과감하게 지갑을 열어 모정꽈배기부터 사들었다. 단순히 ‘꽈배기’ 라는 이름만 듣고 설탕 팍팍 묻혀진 꽈배기빵을 생각했었는데 아니였다. 바삭바삭하고 달지도 않은 고소한 과자여서 딱 주전부리로 알맞았다.
모정꽈배기를 먹고 이것저것 보다보니 익숙한 음식이 눈에 들어왔다. 전에 안선팜랜드에서 알바 하였을 때 많이 먹어 보던 치즈고구마스틱이었다. 그때 이후로 거기로 갈 일이 없어서 가끔식 그리웠는데 여기서 보니 너무 반가웠다. 가위로 막 잘라놓은 것을 이쑤시개로 콕 찍고 한 입 베어무니 고구마무스가 흘러 나와 치즈와 환상의 궁합을 이루었다.
그 맞은 편에는 “Gilgeoriya” 라고 적힌 간판을 볼 수 있었다. 작년에 왔을 때에는 줄이 길어 포기했는데 오늘은 다행히도 사람이 많지 않아서 먹을 수 있었다. 바게트 안에 불고기! 처음에는 느끼하고 어울리지도 않을 줄 알았는데 막상 먹어보니 바게트가 쉽게 으스러지지 않고 마치 밥과 불고기를 같이 먹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길거리야 버거는 길거리에서 먹으면 더 맛있다고 해서 직접 걸으면서 먹었다. 사실 비가 온 뒤라서 그런지 맛보다는 추위가 더 잘 느껴졌다. 다음에 다시 도전해봐야겠다!
큰 길로 나가 사람들이 북적이는 곳으로 따라 갔다.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문꼬치부터 스테이크박스 등이 줄지어 있었다. 한번도 먹어보지 못 했던 문꼬치를 먹어보고 싶었으나 줄이 너무 길어 Pass!
그 옆집인 오짱으로 갈아탔다. 오짱은 오징어를 통째로 튀겨 나무꼬치에 껴 놓은 것인데 마치 꽃다발처럼 생겼다. 오징어 링튀김은 먹어 봤는데 이런 모습을 한 것은 처음 본다. 튀김이 너무 바삭하여 한 입 깨물 때마다 바사삭 소리가 나고 그 위 에 가루가 뿌려져 있어 계속 먹게 된다.

 

전주에 오면 꼭            를 해야 한다.

전주에 오면 이걸 꼭 해야 한다.
그것은 바로 한복입기!
비도 왔는데 한복을 입으면 끌려서 더러워지지 않겠냐는 우리의 생각과 다르게 지나가는 사람들이 입은 한복을 보니“예쁘다”는 말이 절로 나와 바로 한복집으로 들어갔다. 그 곳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한복을 입고 머리에 치장까지 하며 우리 가족은 제일 먼저 전동성당으로 향했다. 전주에 오면 꼭 사진을 찍어야 하는 명소라서 그런지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심지어 늦은 시간이라 문도 닫혀서 그 앞에서 겨우 사진을 찍었다.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안쓰러워 보였는지 한 커플이 와서 사진을 찍어주었다. 초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우리가족, 셋이 사진 찍은 사진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전동성당 앞에 골목길이 하나있었다. 가지 못했던 곳이기에 자연스레 그곳으로 향했다. 에그타르트를 파는 가게와 카페들이 줄지어 있었다.
맛있는 디저트 보니 침이 주르륵.
결국 에그타르트를 사버렸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프랜차이즈 베이커리와는 급이 다르다. 오리지널로 먹었기에 그 상태 그대로의 맛을 음미할 수 있었고 맛은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하고 깔끔한 맛이었다. 진짜 최고다. 대만 카스테라처럼 일정한 시간대에 바로 구워서 판매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더욱 찾아 들었다.
그때 가게의 통유리에서 정돈을 하고 있는 엄마가 눈에 들어왔다. 누가 20대 딸이 있는 아줌마라고 생각하겠는가. 너무 예쁜 모습을 하고 있어 필자도 모르게 엄마가 아닌 언니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였다.
맛있는 에그타르트도 먹고, 예쁜 엄마에 감탄도 하며 큰 길로 나와보니 궁궐처럼 생긴 경기전이 있었다. 매번 올 때마다 사람이 많아서 근처도 가지 못했는데 오늘은 웬일로 사람이 별로 없었다. 역시나 이미 끝나 있었다. 아쉬운 대로 경기전 벽면을 따라 걸었다.
문득 하늘을 바라보니 먹구름이 있어야 할 자리에 깨끗해진 구름이 자리 잡고 있었다. 딱 마침 노을도 지고 있어 마음에 쏙 들었다.

이젠 한복을 반납해야 할 시간이 다가왔다. 원래 입고 왔던 옷으로 갈아입고 놀고 나니 또 다시 배가 출출하다는 아빠의 말에 따라 우리는 베테랑 칼국수를 먹기로 했다. 요즘 SNS에서 많이 올라와서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인기가 많아서 당연히 오래 기다릴 줄 알았는데 예상외로 바로 들어 갔다. 밖과 다르게 안에는 사람들이 많아 꼭 시장과 같은 분위기였다. 들어오자마자 1초의 고민도 없이 칼국수 2개와 만두를 주문했다. 얼마 안 되서 만두와 칼국수가 상 위에 앉았다. 만두는 당면만두인데 만두피도 얇아 가볍게 먹기에는 좋다. 이 집의 메인인 칼국수는 풀어진 달걀과 고춧가루, 들깨가루, 김이 듬뿍듬뿍 들어가 있다. 들깨가루가 들어가 있어 더 고소하고 걸쭉하며 맛있었다. 심지어 주인아주머니의 인심 덕에 양도 그릇 가득했다. 숟가락에 면 한 젓가락 올리고 그 위에 시원하고 아삭한 깍두기 하나를 얹어 호로록 하면 세상을 넘나드는 기분이 든다.
전주 여행을 한다면 꼭 한번 들려보길 바란다.

필자는 비 오는 날에 여행하는 걸을 좋아하지 않는다. 사진을 찍어도 어두컴컴하고 우산을 들어야 해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비 오는 날 전주 여행은 왠지 참 좋았다. 비가 내려 꿀꿀한 마음은 길거리에서 파는 음식들이 샤르르 녹여줬고, 길거리에 한복을 입은 사람들로 눈호강을 할 수 있었다. 비온 뒤 맑게 갠 하늘과 한복의 조합은 날씨 좋은 날에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는 것과 또 다른 느낌을 준다. 약간의 선선함을 느끼며 비와 함께 하는 여행도 참 행복했다.

 

P글, 편집 : 권정하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